보약클리닉

line_title

성인 보약

보약, 깨진 균형을 바로 잡는 힘
남여노소 누구나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몸을 보한다는 것

line_title

사계절 중 몸이 가장 허해지기 쉬운 계절은 여름입니다. 여름에는 쉽게 지칩니다. 그래서 여름에 몸을 챙기기 위해 보양식을 먹습니다. 더위에 상하여 땀을 많이 흘리면 기(氣)를 상한다 하여 기를 보충하는 인삼, 황기를 함께 달여 삼계탕을 먹습니다. 겨울에는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 설날에 수정과를 먹는 관습이 있었습니다. 여기에는 생강과 계피가 들어가 몸을 따뜻하게 하여 추위를 잘 견딜 수 있도록 하는 지혜가 담겨있습니다. 이처럼 몸을 보한다는 것은 계절 뿐만 아니라 여러 원인에 의해 균형이 깨어진 몸이 다시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합니다.

또, 약식동원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음식과 약은 뿌리가 같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음식은 성질이 치우치지 않아 어느 상황에서 누가 먹어도 상관이 없지만 약은 성질이 치우쳐 아무리 좋은 약이라 하더라도 항상 먹을 수는 없습니다. 인삼이나 녹용은 보하는 성질이 강하여 약 중에도 으뜸으로 쳐주지만 오래먹으면 반드시 탈이 납니다. 보약은 정상적인 밸런스를 찾기까지만 복용하는 것이 좋으며, 그 이후에는 음식을 골고루 먹어 몸의 상태가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 때는 밥이 보약입니다.

몸을 보하는 것은 또한 노화를 이겨내는 일이기도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장부가 허해지면서 나타나는 여러 증상이 있습니다. 이를 한의학에서는 허로(虛勞)라고 하여 그 증상은 ‘나이가 들면 먹는 양이 줄어들며 정신이 맑지 못하고 등허리와 온 몸의 마디마디가 아프며 땀이 나고 가래가 끼며 기침을 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동의보감에는 음(陰), 양(陽), 기(氣), 혈(血)과 간(肝), 심(心), 비(脾), 폐(肺), 신(腎) 오장(五臟)이 허할 때 각각 보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되어 있습니다.

보약이 필요한 사람

line_title
  • 만성피로증후군
  • 번아웃증후군
  • 감정노동으로 지친 사람
  • 성기능부전
  • 오랜 화병
  • 갱년기 여성
  • 치매 초기
  • 큰 병 후 회복기
  • 수술 후 회복기 등

보약의 종류

line_title
  • 심신이 지친 사람에게 쌍화탕
  • 정기를 기르는 경옥고
  • 간허에 쓰는 공진단
  • 아이들 보약으로 육미지황탕, 소건중탕
  • 수험생은 자음건비탕과 총명탕
  • 소화기 보약으로 삼령백출산, 육군자탕
  • 여름철 보약으로 보중익기탕, 생맥산
  • 오랜 화병에 청심보혈탕
  • 갱년기에 소요산, 청리자감탕
  • 산후조리에 궁귀조혈음
  • 치매 초기에 억간산
  • 잦은 감기나 오래된 감기가 낫지 않을 때 십전대보탕 가감
  • 병후, 수술후 회복기에 십전대보탕 가감

※ 위의 처방은 대표적으로 사용하는 처방의 예시이며 체질과 개개인의 여건에 따라 처방이 달라지거나 약재를 가감합니다.

자미솔한의원에 구비된 항노화 한약재 31종

line_title

감국, 건율, 과루근, 구기자, 녹각, 녹용, 두충, 모과, 목적, 백질려, 백출, 복분자, 복령, 산수유, 세신, 오가피, 오미자, 우슬, 원지, 익지인, 인삼, 생지황, 숙지황, 진피, 창포, 천문동, 토사자, 하수오, 행인, 황련, 황백 등

※ 자미솔한의원의 보약 및 공진단, 경옥고는 주식회사 옴니허브의 약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옴니허브의 한약재는 ‘산지로부터 한 그릇의 탕약으로’ 만들어지기까지 SSC클린 시스템으로 운영됩니다. 옴니허브 청정한약재는 안전성과 효과를 확보한 한약재입니다.